티스토리 뷰


폴리글랏 프로그래밍
국내도서
저자 : 임백준
출판 : 한빛미디어 2014.03.03
상세보기

회사 수석님이 책을 빌려주셔서 읽어볼 기회가 생겼다.

임백준님의 책을 몇권 읽어보면 읽기도 좋고 좋은 자극이 된다.


폴리글랏 이라는 생소한 단어의 책이다. 책 소개의 내용을 보면 다음과 같다.

* 폴리글랏이란 무엇인가? 

여러 개의 언어를 사용하는 것을 영어로 폴리글랏(ployglot)이라고 말한다. 원래는 한국어나 영어 같은 실제 세계의 언어에 대해서 적용되는 단어지만 이 책에서는 컴퓨터 프로그래밍 언어를 대상으로 사용했다. 새로운 표현은 아니다. 미국의 프로그래밍 업계에서는 폴리글랏이라는 표현을 사용한 지가 이미 오래되었다. 


새로운 개발 언어들이 많이 나오고, 또 과거의 나왔던 언어들이 재조명 되는 경우도 많다. 모든 언어가 성공하는 것은 아니지만 각각 언어의 장단점을 파악하고 필요에 따라 빠르게 습득하여 사용 할 수 있는 능력을 강조하고 있다.


자바가 몇 년간 업데이트가 되지 않으면서 얼마나 뒤쳐져 있는지를 설명하고, 

C#이 지속적으로 업데이트 되면서 이제 자바가 C#을 따라가야 되는 상황이 되었고,

스칼라가 JVM 위에서 구동되면서 자바 보다 좋은 확장성에 대해서 설명하고 있다.


공통적으로 개발언어들은 추상화를 하면 발전해 가는 것 같다. 


안드로이드 개발자 로서 자바가 이런 평가는 받는 것에 대해 안타깝지만, 지적하는 자바의 문제점에 대해서는 대부분 동감한다.

앞으로 자바에 언제 어떤 기능이 추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기존 정책들에 발이 묶여 쉽지 않을것 같다.




댓글
댓글쓰기 폼